소식

수사불패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소개합니다.

리뷰/프리뷰
‘권토중래’ 김천상무, 잔류 & 전역기념 두 영광 누릴까
  • 2022-10-27
  • 477
김천상무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이 승강PO 2차전 대전하나시티즌과 홈경기에서 K리그1 잔류를 위한 마지막 혈전을 벌인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29일 오후 4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 승강PO 2022’ 대전하나시티즌과 홈경기를 치른다. 26일 대전하나시티즌과 1차전 원정경기서 한 골 차이로 패한 김천은 잔류를 위한 마지막 기회인 홈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한다는 다짐이다.

 

지난해 승강PO에서 대전은 1차전에서 K리그1 강원을 10으로 꺾고 승기를 잡는 듯 했지만 2차전에서 강원이 41로 대승을 거두며 극적으로 잔류를 확정지었다. 김천 역시 홈 팬들의 기대에 부응해 반드시 홈에서 승리해 잔류한다는 각오다.

 

김천은 잔류를 기원하며 팬 응원 문구를 현수막으로 제작해 운동장 전역에 게첨한다. 또한 라커룸 앞에 팬들의 응원메시지를 게시해 선수단의 사기를 증진시킬 예정이다.

 


 

동시에 29, 경기 종료 후 김천 4기 전역기념식도 진행한다. 김천 4기는 고승범, 김경민, 김정훈, 김한길, 문지환, 박지수, 송주훈, 정동윤, 지언학, 한찬희, 황인재까지 총 11명이다. 경기 종료 후 약 6시부터 팬과 함께하는 전역기념식을 진행할 예정이며 20분 간 팬과 함께하는 전역선수 프리허그 행사가 예정돼있다.

 

경기 전에는 전역 선수 포토존을 운영하고 가변석 출입구에는 전역선수 사진전을 열 예정이다. 가변석 출입구 부근 이벤트 부스에서는 전역 선수에게 축하메시지 작성 이벤트를 진행한다. 참여자에게는 랜덤 뽑기 이벤트를 통해 구단 MD를 증정한다. 전 관중 대상으로 전역 기념 클래퍼와 종이모자를 증정한다. 310분부터는 미 출전 선수 팬 사인회가 예정돼 있다.

 

강등과 잔류의 갈림길에 선 김천상무가 팬들의 응원에 힘입어 대전을 꺾고 K리그1에서 생존할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목록
등록

댓글리스트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