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수사불패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소개합니다.

리뷰/프리뷰
‘승강PO’ 김천, 대전에 역전패...2차전 두 골 차 승리해야 연장 없이 잔류
  • 2022-10-26
  • 414
김천상무


 

천상무프로축구단이 승강플레이오프 1차전 대전하나시티즌과 원정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26일 오후 730,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승강PO 2022’ 1차전 대전하나시티즌과 원정경기에서 문지환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두 골을 내주며 12로 패했다.

 

김천은 4-3-3 포메이션으로 대전에 맞섰다. 김경민-김지현-이지훈이 1선을 꾸렸고 이영재-문지환-고승범이 2선을 맡았다. 포백라인은 강윤성-송주훈-박지수-이유현이 책임졌고 골문은 황인재가 지켰다. 벤치에서는 신송훈, 권창훈, 김준범, 김한길, 윤석주, 임승겸, 정동윤이 대기했다.

 

전반 초반부터 승격을 위한 대전의 열기는 대단했다. 계속해서 김천을 몰아붙였다. 전반 18, 김천은 황인재 골키퍼가 공을 걷어내기 위해 나간 상황, 문전에서 대전 레안드로에 공을 내줬지만 박지수가 영리하게 걷어내며 위기를 넘겼다.

 


 

위기를 기회로 넘긴 김천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전반 21, 코너킥 세트피스 상황에서 문지환이 헤더로 깔끔히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득점 이후 김천은 이른 교체를 택했다. 이지훈 대신 권창훈을 투입하며 전력을 강화했다.

 

선취골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전반 35, 세트피스 상황에서 대전 조유민에 실점하며 11.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후반 역시 전반과 비슷한 양상이었다. 양 팀은 득점을 위해 분투했다. 후반 23, 이영재의 패스를 받은 권창훈이 문전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대전 이창근 골키퍼에 막혔다.

 

대전의 공격이 계속됐고 결국 역전골을 내줬다. 후반 28, 황인재를 맞고 나온 공을 대전 주세종이 재빠르게 골로 연결하며 12. 실점 직후 김천은 이영재를 빼고 김준범을 투입하며 전술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김천은 대전의 파상공세 속에 12로 패하며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김태완 감독은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고 예상은 했는데 실점 장면이 아쉽다. 2차전 홈경기에서 반드시 뒤집어야 한다. 공격적으로 준비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천은 29일 오후 4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K리그1 잔류를 놓고 대전하나시티즌과 마지막 단판 승부를 펼친다. 원정 다득점 제도가 폐지됨에 따라 김천은 두 골 차 승리를 거둬야 잔류가 확정된다. 골득실 동률 시에는 연장전, 승부차기 순서로 승자를 결정한다.

목록
등록

댓글리스트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