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수사불패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소개합니다.

리뷰/프리뷰
김천상무 홈 개막전, 역대 최다관중 갱신! 강호 울산 상대 아쉬운 패배
  • 2024-03-13
  • 54
관리자

김천상무가 이번 시즌 첫 홈경기 승리에 실패했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9일 오후 430,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2R 울산 HD와 홈경기에서 23으로 패하며, 이번 시즌 첫 홈경기 승리를 다음으로 미루게 되었다.

 

김천상무는 지난 대구전과 동일하게 4-3-3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골키퍼 강현무를 시작으로 수비진은 김태현-김봉수-김재우-윤종규가 수비진을 형성했다. 미드필드는 김진규-원두재-강현묵이 나섰으며, 공격진은 김현욱-이영준-정치인 선발 출장했다.

 

김천은 이번 홈 개막전 공식 관중 수 5,848명을 기록하며 역대 최다 유료 관중을 갱신했으나, 홈 첫 승리는 다음을 기약하게 되었다.

 

2024시즌 키워드는 조직력

김천의 올 시즌 최대 관건은 조직력이다. ‘군 팀인 김천 구단 특성으로 인해 동계훈련 선수단 합류에 어려움이 있었다. 김천은 지난 경기 승리를 거두긴 했지만, 여러 번 패스미스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이번 경기도 문제는 조직력이었다. 김천은 수비 지역에서의 패스 미스로 전반에만 세 골을 내줬다. 아직 선수들 간의 손발이 맞지 않는 모습으로, 김천의 올 시즌 1차 목표인 K리그1 잔류를 위해서는 조직력을 끌어올리는 것이 급선무다. 


역대 최다 관중 경신, 홈 관중 앞에서 드러낸 저력

김천은 비록 패했으나, 다양한 장내외 이벤트와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경기력으로 홈 팬들이 올 시즌을 기대하게 했다.

 

이날 김천의 공식 관중은 5,848명으로 역대 최다 유료관중 수를 경신했다. 비전 퍼포먼스, ‘트랜스픽션의 구단 공식 응원가 공개, 경품추첨을 포함해 새로운 좌석제도 등이 주요인이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경기력도 빛났다. 김천은 03으로 뒤지던 후반 12, 김현욱의 패널티 킥 만회 골로 격차를 줄였다. 3분 뒤 김진규의 크로스를 받은 김현욱이 다시 한번 골을 기록하며 23으로 울산을 바짝 추격했다.

 

김천은 계속해서 공격적인 경기운영으로 동점을 노렸다. 후반 19분 울산 수비가 걷어낸 공을 김동현이 중거리 슛으로 연결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불운도 따랐다. 후반 19분 울산 페널티 박스 혼전 상황 속 이중민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오며 아쉬움을 삼켰다.

 

김천은 결국 득점에 실패하며 23으로 경기를 마쳤지만, 강호 울산을 상대로 어려운 상황에서 내리 2득점을 만들어 내며 홈 관중이 올 시즌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김천은 오는 17일 일요일 오후 2시 전북과의 홈경기를 앞두고 있다.

목록
등록

댓글리스트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