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수사불패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소개합니다.

리뷰/프리뷰
‘이영재 DAY 성료’ 김천, 부천에 4대 1 대승... 홈 첫 승
  • 2023-04-16
  • 455
관리자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이 부천FC와 홈경기에서 41로 승리하며 2023 시즌 홈 첫 승을 거뒀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이 15일 오후 4,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3’ 7R 부천FC와 홈경기에서 전반 김지현, 후반 이유현, 김동현, 권창훈의 득점으로 41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는 주장 이영재의 프로통산 200경기로 꾸려졌다. 이영재가 사비를 털어서 쏜 커피차를 비롯해 주장 완장 메시지 작성 이벤트, 이영재 덕력고사까지 다양하게 진행됐다. 주장 이영재를 위한 홈경기인 만큼 이영재를 축하하기 위한 선수들의 마음까지 더해졌다.

 

김천은 4-3-3 포메이션으로 부천전에 나섰다. 조영욱-김지현-강현묵이 1선을 맡았고 김동현-김진규-이영재가 2선을 꾸렸다. 포백라인은 김태현-김재우-이상민-이유현이 책임졌고 골문은 신송훈이 지켰다.

 

김천의 선축으로 시작된 전반, 2분 만에 김천의 선제골이 터졌다. 김지현이 상대 수비수가 빈 틈을 타 골대 구석으로 공을 꽂아 넣으며 김천이 부천에 10으로 앞섰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전반 5, 부천에 동점골을 내주며 11.

 


 

후반에도 김천의 공격은 계속됐다. 후반 8, 이유현의 득점을 시작으로 후반 32, 김동현의 추가골까지 터지며 31로 앞섰다. 후반 40, 권창훈이 입대 후 첫 득점까지 성공시키며 41로 대승을 거뒀다.

 

경기 후 성한수 감독은 네 골을 넣어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경기 끝나고 나서 선수들에게 수고했다고 칭찬을 많이 했다. 오늘 게임을 바탕으로 더욱 발전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공격 시도도 많았고 결과까지 좋았다고 말했다.

 

 

 

한편, 김천은 419일 오후 7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전남드래곤즈와 홈경기를 치른다.

목록
등록

댓글리스트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