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수사불패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을 소개합니다.

리뷰/프리뷰
김천상무, 수중전 속 아쉬운 무승부...6경기 무패 달성
  • 2024-05-05
  • 210
관리자

김천상무가 인천과의 수중전에서 아쉬운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5일 오후 430, 인천유나이티드(이하 인천)하나은행 K리그1 2024’ 11R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김천상무는 먼저 20으로 앞섰지만, 후반 내리 실점하며 아쉽게 승점 3점을 챙기지 못했다. 다만, 이번 경기 무승부로 K리그1 6경기 연속 무패 기록을 세우며 위안을 삼았다.

 

김천상무는 일부 로테이션을 가동하며 새로운 선수들에게 기회가 부여되었다. 골키퍼 장갑은 김준홍이 꼈다. 포백은 박민규, 김봉수, 김민덕, 김태현이 구성했다. 중원은 첫 선발 출전한 서민우를 필두로 원두재, 강현묵이 형성했다. 선봉에는 정치인, 이영준, 김대원이 스리톱을 맡았다.

 

수중전 속 필수 대원김대원 데뷔골!

이날 경기 시작 전부터 많은 비가 내리는 수중전 속에 김천상무는 이른 시간 선제골을 넣으며 리드를 잡았다. 전반 5분 만에 인천 페널티 아크 앞에서 패스를 받은 김대원이 슈팅 공간을 만들어 때린 중거리슛이 그대로 빨려 들어갔다. 김대원의 김천상무 데뷔골이었다.

 

이른 리드를 잡은 김천상무는 역습으로 인천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 18, 정치인부터 시작된 역습으로 김대원을 거쳐 강현묵까지 이어졌으나 득점에는 실패했다. 곧이어 전반 25분에는 인천 지역에서 연계플레이를 통해 이영준이 올린 크로스를 정치인이 헤더로 마무리했지만 골대까지는 거리가 있었다.

 

김천상무는 계속해서 추가골을 노렸다. 전반 40, 수비 진영에서부터 빠르게 역습을 전개한 김천상무는 왼쪽 측면에서 정치인이 김대원을 보고 올린 크로스가 다소 길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더 진한 아쉬움을 남겼다. 하프라인 아래에서 원두재의 롱킥을 이영준이 헤더로 이어줬고, 김태현이 골키퍼 다리 사이로 침착하게 골망을 갈랐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전반전을 10으로 마쳤다.


이영준 득점포 가동! 김대원 시즌 2호 도움...집중력 저하 2실점

김천상무는 후반전에도 이른 득점으로 인천과 격차를 20으로 벌렸다. 후반 56, 인천의 코너킥을 끊어내고 김대원이 하프라인부터 드리블로 빠르게 치고 들어갔다. 인천의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낮게 올린 공을 이영준이 침착하게 밀어 넣으며 추가골에 성공했다.

 

추가골에 성공한 김천상무는 인천을 강하게 압박했다. 후반 62, 인천 진영에서 상대 패스를 가로챈 강현묵이 직접 슈팅을 때렸지만 살짝 빗나갔다. 이어진 공격에서는 원두재가 길게 갈라주는 패스로 왼쪽 측면의 정치인에게 패스르 연결했고, 정치인이 안으로 파고들며 오른발 슈팅까지 때렸으나 골대 위로 벗어나고 말았다.

 

고삐를 당긴 김천상무는 강현묵이 인천 진영 깊숙한 곳에서 뺏어낸 공을 이영준에게 연결하며 추가득점을 노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기회를 살리지 못하며 위기가 이어졌다. 후반 76, 코너킥 상황에서 파울이 VAR로 페널티킥까지 선언되며 실점하고 말았다. 인천에 만회골을 내준 김천상무는 후반 85분 인천 수비 진영에서 길게 방출된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며 동점골까지 헌납했다. 김천상무는 끝까지 경기를 뒤집기 위해 분발했으나, 역전에는 실패하며 22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오는 12일 울산 HD FC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목록
등록

댓글리스트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